상단여백
HOME 뉴스
SBS ‘끝까지 판다’, 민주언론상 본상 시상식
  •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 승인 2018.12.04 08:59
  • 댓글 0

지난 11월 23일 열린 전국언론노동조합 30주년 기념식 및 28회 민주언론상 시상식에서 SBS ‘끝까지 판다’팀이 대상에 해당하는 민주언론상 본상을 받았다. 끝판팀의 <에버랜드 수상한 공시지가와 삼성합병>, <삼성과 국세청, 흔들린 조세정의> 보도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창현 민주언론상 심사위원장(국민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무소불위의 절대 권력인 재벌에 대한 민주언론의 비판적 역할과 책임에 대해 다시 한 번 강조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며 “우리 사회에서 민주언론이 비판해야 할 최고의 권력인 삼성에 대한 비판적 역할이 민주언론상의 취지에 가장 부합하기에 본상으로 선정하는데 이견이 없었다”고 밝혔다. 전국언론노조가 선정하는 민주언론상은 지난 1991년부터 매년 시상식을 개최하고 있다.

보도본부 탐사보도부 정명원, 이병희, 김지성, 박세용, 김종원, 한세현, 유덕기, 장훈경, 박하정, 정성진 조합원이 시상식에 함께 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suwon@sbs.co.kr

<저작권자 ©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