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장시간 노동에 찌든 SBS “시간외 수당 현실화 해야”<조합원 ‘노동실태 설문조사’ 결과>
  •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 승인 2018.06.28 10:08
  • 댓글 0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본부장 윤창현)가 조합원 대상 '노동실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주당 노동시간이 52시간을 넘는 경우가 2/3 이상, 68시간을 넘는 경우도 1/3 이상으로 나타났다.     (6월 4일~10일, 전체 조합원 1,113명 가운데 477명 설문 참여)

입사 연차별로는 연차가 낮을수록 초과 노동시간이 많았다. 5년 이하 조합원의 경우 노동시간이 주 100시간 이상에 달한다는 응답이 15.2 %, 주80시간-100시간은 20%, 주 68시간-80시간이 25.7%로 주 68시간을 넘는 경우가 60.9%에 달했다. 5~10년차 조합원 역시 주 100시간 이상이 8.4%인 것을 비롯해 주 68시간을 넘는 경우가 45.6%로 나타났다. 반면 입사 20-25년차의 경우 주 40-52시간이 42.6%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전체적으로 보면 주 52시간 이하가 50.9%, 주 68시간 이하는 84.4%가 해당됐다.

제작부서의 과도한 노동시간도 확인됐다. 드라마 본부가 주 100시간 이상 노동이 42.3%로 가장 많았고 예능도 주 80시간 이상 노동이 74%로 나타났다. 주 68시간 이상도 시사교양 49.8%, 보도 45.1%를 차지했다.

초과 노동시간을 조합원 본인이 결정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12%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직종별로 봐도 초과노동을 조합원 본인이 결정할 수 있다는 답변은 소수에 그쳤다. 사측이 도입을 요구하고 있는 재량근무 제도의 핵심은 노동시간을 노동자 스스로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설문 조사 결과를 토대로 본다면, 재량근무의 특성상 지금과 다를 바 없는 무제한 ‘과로’와 보상없는 ‘공짜노동’이 계속해서 일어날 수 밖에 없음을 예상할 수 밖에 없다. 

시간외 수당에 대해선 '법정기준에 맞게 현실화 해야한다'는 응답이 74%를 차지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만 '노동시간 단축과 관련해 '임금총액 하락이 불가피하다'는 현실인식도 58%로 나타났다. 임금 손실에 대한 우려와 함께 시간외수당 정상화에 대한 조합원들의 압도적 여론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는 조사결과다.

임금구조 전체 방향은 '시간외 수당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기본급을 올려야한다'가 55.4%, '시간외 수당 단가 현실화로 임금손실을 막아야한다'가 42.7%로 나타났다.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jytae@sbs.co.kr

<저작권자 ©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